홈 > 정치경제 > 정치경제
정치경제

"호주·한국, 코로나19 경제충격 '최악'…인도네시아는 무사"

호주뉴스 0 1522 0 0

012.png

 

중국을 제외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적 충격이 가장 큰 아시아 주요 국가는 호주와 한국, 대만, 싱가포르, 태국인 것으로 예상된다고 로이터통신이 경제전문가 설문조사를 인용해 26일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 19~25일 경제전문가 7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아시아 주요 국가들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영향을 조사한 결과 이렇게 나왔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의 경우 아시아 주요국 가운데 유일하게 코로나19에 큰 영향을 받지 않고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호주 등 코로나19 피해국들은 중국과 경제적으로 밀접하게 얽혀 있어 직격탄을 맞는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은 올해 1분기 GDP 성장률이 작년 동기 대비로 3% 밑으로 떨어지고, 직전 분기 대비로는 마이너스 성장을 할 수 있다는 외국계 투자은행의 관측도 나오고 있다.


또 중국 안에서도 올해 GDP 성장률이 5.3%까지 추락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로이터에 따르면 중국 밖에서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는 한국은 올해 1분기 GDP 성장률이 지난달 전망치보다 0.4%포인트 하락한 2.1%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과의 교역에 크게 의존하는 싱가포르는 1분기 GDP 성장률이 -0.6%로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위축될 것으로 추정됐다. 태국과 대만의 1분기 GDP 성장률은 각각 0.2%와 1.3%로 거의 5년 만에 최저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됐다.


중국 의존도가 절대적인 호주는 1분기 GDP 성장이 완전히 멈춰 29년 연속 지속한 경제 성장 기록에 종지부를 찍을 전망이다.


인도네시아는 코로나19의 충격을 가장 적게 받거나 반사이익을 누려 올해 GDP 성장률이 4.7%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홍콩 라보뱅크의 아시아태평양 금융시장 조사 책임자인 마이클 에브리는 "코로나19의 피해가 중국에서 아시아 신흥시장과 선진국 경제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의 충격이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를 넘어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설문조사에 참가한 경제 전문가들은 2분기 대다수 아시아 국가들의 경제가 반등하겠지만, 연간 경제성장률은 당초 예상치보다 낮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코로나 19의 충격이 해소 되지 않으면 세계 경제 성장률이 0.5~1% 포인트 낮아질수 있다고 경고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